기차 안에서 만난 몰몬교도들
 

 

치과 위생 사회보
1997년 가을호 /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너희는 도를 행하는 자가 되고 듣기만하여 자신을 속이는 자가 되지말라 (약1:22)

공 재 철 목사(원목실)

  어느 퇴근하던 오후에 기차 안에서 미국인 한 가족을 보게 되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 그리고 그분들의 자녀들과 10대의 손자 손녀들 십 여명이 이리저리 창밖을 보며 신기해 하고 있었다.  마침 앉을 자리도 없고 멍하니 서서 가기도 심심해서 다가가 설명을 해 주겠노라며 말을 걸었다.  그들은 창밖의 농촌풍경을 보며 논에는 왜 물이 없으며, 어디서 물을 대는지 궁금해 했는데, 콜로라도에서 살고 있으며 한국에 온 이유는 아기를 입양하기 위해서라고 했다.

 어디로 가야 좋은 구경을 할 지를 모르고 그냥 기차를 탔다는 그들을 문산역을 거쳐 임진각까지 안내해주며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들은 몰몬교도들이라고 했는데 나는 그들과 함께 있는 동안 대화하면서 그들의 행복한 가족관계와 신실한 신앙적 삶의 태도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그들은 헤어질 때 어떻게 사왔는지 꽃을 한아름 내게 안겨주었는데 그러고 보니 그날이 바로 결혼 기념일이었다.  평소보다 늦게 귀가하여 몹시 섭섭해 하고 있는 아내는 손에 쥐고 온 커다란 꽃다발을 보며 "결혼 기념일에 꽃 사오신 건 처음이네요"하며 얼굴색이 환해지는데, "그것봐 아빠가 기념일을 잊지 않았어!" 하며 딸이 거들었다.  그 꽃에 대해서 궂이 사실대로 밝힐 이유가 없었다.  그렇게 행복해 하는데...

  금년 여름, 샌프란시스코에서 공부하던 중 콜로라도로 전화를 했다.  매우 반가워하며 그들은 한국에서 세 아이를 데리고 왔으며 한 아이는 몸이 온전하지 못한 아이라고 걱정을 했다.  그러나 하나님이 맡겨주신 아이들을 잘 키우겠다며 매우 고마워했다.  나는 오히려 그들에게 감사한다.  우리도 하지 못하는 사랑을 그들은 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우리와 다르게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하면서 편견으로 비판을 하고 정죄하기까지 한다.

 이는 바른 신앙의 자세는 아닐 것이다.  사랑하는 일에 앞서 가지 못하면서 남의 신앙을 어찌 비방하랴?  사도 바울은 한때 예수의 가르침을 따르는 자들이 미워서 돌로 쳐죽이는 일도 서슴치 않았던 사람이다.  그의 신앙으로 볼 때 예수는 신성모독자였던 것이다.  아무리 그렇더라도 한 시대를 살아가는 같은 사람들에게 '위협과 살기가 등등'했던 것은 도저히 신앙인이라고 봐 줄 수 없는 행동이다.  그 사도 바울이 예수님을 바로 알고 나서 '사랑이 없으면 그것은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크게 깨달았다.

 "신앙이란 단순히 믿음체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삶에 대한 자세와 그 방식을 말하는 것이다." (Faith is a life-style and existential attitude not merely a belief systim. Brister C.W.-)



 


All Contents Copyright by 1999-2007
For questions and comments, send e-mail to
pcway@hanafos.com
http://www.ldskorea.net
TEL: 010-4236-9900 / 031-726-9900 / FAX: 031-726-9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