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가는 길

백두산 완벽 가이드 사이트


 

  • [백두산은?]
    중국인들은 아예 백두산을 장백산(長白山,창빠이싼)으로 부르는데, 왜 그러냐고 하면, 백두산이란 이름은 원래부터 없었다고 억지다. 중국을 통한 백두산 여행은 언제까지나 계속되려는지...
    백두산은 환태평양 화산대의 일부분으로 화산 폭발 때 생긴 흰색 부석으로 인해 한 꼭대기가 사시사철 희게 보인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중국에서는 장백산(챵바이샨)이라 한다. 백두산 연평균기온은 -8도로 연중 눈, 비가 내리는 날이 200여일에 달한다. 항상 구름 속에 뒤덮여 잠깐씩 얼굴을 내비치는 푸르른 천지의 모습은 신비롭기 그지 없다. 따라서 6월초까지 눈이 덮여 있는 백두산 등정은 한여름 장마철보다는 6월 말- 7월 초, 8월말 - 9월초가 가장 적당한 시기이다. 한민족 발상지로 민족의 성산으로 숭배되는 우리 나라 최고봉인 백두산을 먼 타국 길 중국으로 돌아가서 보아야 하는 서글픔은 분단국 국민만이 느끼는 비애이다. 천지에 올라서면 자신도 모르게 통일 염원을 다짐하게 된다.

    sujikgihudae.gif
     
  • [백두산의 역사]
    백두산은 우리 민족을 비롯한 주변 말갈족, 여진족, 만주족의 정신적 구심점으로 숭배되어온 영산이다. 1597년 1668년 1702년의 화산분출에도 불구하고 백두산은 항상 국경분쟁이 끊이지 않았던 곳이다. 17세기 중엽에 이르러 청나라는 백두산을 조상의 발원지로서 장백신이라 봉하고 일반인의 출입을 엄격히 제한하는 봉금정책을 실시하였다. 봉금령 해제와 더불어 조선 이주자들이 크게 늘어나자 이를 염려한 청나라가 1712년 일방적으로 백두산 분수령에 '백두산정계비'를 세웠다. 그러나 내용 가운데 토문강에 대한 해석이 난해해 1883년 조선은 어윤중에게 정계비를 조사하게 했다. 이에 청나라는 '토문강'이 '두만강'이라 우기면서 백두산일대의 간도지역을 청나라 소유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결국 조선과 청나라 간의 영토분쟁이 발생하기에 이르렀고 양국간 해결 없이 청일전쟁이 발발했다. 청일전쟁후 일본은 1909년 남만주 철도부설권을 획득하는 대힌 조선과 문제가 된 간도땅을 청나라에 이양한다는 내용의 '간도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로 인해 두만강이 중국과의 국경선으로 결정되었다. 따라서 백두산은 현재까지도 중국과 북한의 영토로 양분되어 있는 상태이다.

                   
     
  • [드나들기]
    1. 빠이허(白河)는 백두산 입구 마을이다. 백두산으로의 첫 발걸음은 먼저 빠이허로 들어오는 일부터 시작된다. 빠이허는 얼따오빠이허와 면해 있다. 숙박지나 백두산행 교통편을 구하지 못했을 경우에는 얼따오빠이허로 나가는 것이 유리하다. 빠이허에서 백두산 첫 관문이 산문(山門) 매표소까지는 자동차로 40분이 걸린다. 백두산 내의 교통편이 없음에 유의하여 미리 백두산 내 이동을 고려한 일정을 짜는 것이 효율적이다.

    * 열차로 빠이허(白河) 드나들기
    백두산 아래 마지막 종착역 빠이허역은 통화로부터 21:05-04:36, 08:45-17:16의 열차가 운행되고 있다. 통화에서 지안 고구려 유적지를 다녀온 후 새벽 열차로 새벽 일찍 빠이허에 도착하여 백두산을 등정하는 일정이 가장 보편적인 루트이다. 여름 철에는 열차표 구하기가 상당히 힘들다. 반대로 아침 일찍 옌지를 출발해 백두산 등정을 마친 후 통화로 가는 열차편은 22:20-07:05, 06:48-15:17이다.

    *. 버스로 빠이허(白河) 드나들기
    옌지 장거리 버스터미널에서 07:10, 10:10, 12:20에 출발하는 버스는 빠이허까지 7시간이 소요된다. 4시간 떨어진 허롱에서는 08:30, 14:10에 출발하는 버스가 있다. 롱징에서는 06:30에 단 한차례 버스가 있는데 5시간 가량 걸린다. 빠이허에서 옌지행은 06:50, 룽찡, 허롱 훈츈행 첫차는 07:30에 있다.

    백두산 드나들기

    *옌지(延吉)에서 들어가기
    옌지 장거리 버스터미널에서 매일 한차례 05:00에 출발하는 버스는 장백폭포까지 7시간이 소요된다(55元). 16:00에 옌지로 되 돌아간다. 옌지에서 택시나 지프를 대여할 경우 왕복 대여료는 하루 1,500-2,000元이다. 여행사에 의뢰할 경우 1박 2일 일정에 식사비가 포함되지 않은 가격이 1,500-2,000元이다.

    *빠이허(白河)에서 들어가기
    아침 05:00-06:30 사이에 빠이허역 숙박지 부근에서 장백폭포까지 운행하는 미니버스와 지프의 왕복 요금은 50元이다. 백두산에서 빠이허로 나오는 출발시간은 버스마다 다르므로 미리 운전사에게 확인하도록 한다. 빠이허에서 백두산까지의 지프 하루 대여료는 7,8월 성수기에 한해 ¥500-600이다.

    *얼따오빠이허(二道白河)에서 들어가기
    지프 대여비는 하루 300-400元이다. 빠이허(白河)보다 저렴한 반면 아침 일찍 서두르지 않으면 안 된다. 얼따오빠이허 장거리 버스 터미널에서 아침 05:00-06:00 사이에 장백폭포까지 출발하는 미니버스가 운행된다.

           

  • [백두산 방향잡기]

    1. 산문 매표소
    백두산으로 들어가는 출입문이다. 차에서 내려 왼쪽 매표소에 여권을 제시한다. 보혐료 5元과 입장권 120元(중국인, 유학생 15元)을 구입하여 長白山 이라 쓰인 정문 우측안으로 들어간다. 관리인의 표 검사가 끝나면 정문 안쪽에 미리 대기하고 있던 자신이 타고온 차에 승차한다. 단체관광객도 차에서 내린 후 정문을 통과하는 것이 관례이다.

    2. 삼거리
    세 갈래 갈림길로서 천지 입구는 좌측이며 우측은 장백폭포로 가는 길이다. 천문봉을 지프로 오를 경우 이곳에서 하차한후 천지 입구 우측 매표소에 지프 사용료를 먼저 지불해야 한다. 8명 기준인 지프 한 대 사용료는 400-450元이다. 반드시 백두산 관리소측에서 운영하는 전용지프를 이용해야 한다.

    3. 기상대
    지프의 종착지로 이곳에서 보이는 가파른 언덕이 천문봉이다. 걸어서 약 5분이면 백두산 정상까지 오를 수 있다. 7,8월 성수기의 지프는 30분 후에 하산한다.

    4. 천문봉
    백두산 16개 봉우리 중 하나로 천지를 내려다 볼 수 있는 곳이다.

    5. 온천장
    백두산 등정 후 휴식을 풀기 좋은 곳이다. 수건과 비누를 포함한 1인 요금은 50元이다. 여러차례 보수를 해 시설은 양호한 편이다.

    6. 폭포 주차장
    주차장이므로 일단 하차하여 장백폭포까지 걸어가야 한다. 이곳에서 도보로 10분거리인 폭포 입구까지 운행하는 지프료는 1인 10元이다.

    7. 폭포 매표소
    장백폭포 입장료는 20元이다. 이 근처에서 판매되는 온천물에 삶은 계란은 3개에 10元이다.

    8. 등정 매표소
    장백폭포에서 천지로 직접 올라가는 등정입구로서 입장료는26元이다. 매표소 옆의 등정 계단은 상당히 가파르다.

  • [백두산 등정코스]
    백두산 등정 코스는 개인 성향에 따라 각양 각색이다. 자신에게 알맞는 합리적 코스 선정으로 여정에 차질이 없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1. 전문 트래킹코스
    장백폭포 → 천지 → 천문봉 → 흑풍구 →고래등 →원시림 → 사스래폭포 → 온천장으로 이어지는 코스이다. 약 6시간이 소요되며 백두산 내에서 1박하여야 한다. 등산 전문가들이 주로 이용하는 코스이다. 언젠가 이 코스를 트래킹으로 가보고 싶은 길이다.    

    2. 일부 트래킹 코스
    삼거리에서 지프로 천문봉으로 올라간 후 하산시 도보로 천지, 장백폭포를 거쳐 온천장으로 내려오는 일정이다. 등산만 3-4시간이 소요된다. 반대 코스로 장백폭포에서 천문봉으로 올라간 후 지프로 하산할 수 있다. 개인 여행자들을 위한 가장 합리적인 코스이다.

    3. 천지 트래킹 코스
    천문봉 고나광은 지프를 이용하고 장백폭포에서 천지만 왕복 등, 하산하는 코스이다. 등산시간은 2시간 30분이다. 천문봉에서 천지로 내려갔다 다시 올라오는 코스도 가능하다. 바쁜 일정에 적합한 코스이다.

    4. NO 트래킹코스
    전일정을 차로만 움직이고 폭포주차장에서 장백폭포까지만 걷는 코스이다. 전 일정 2시간 30분이 소요된다. 단체관광코스로 주로 애용된다.

  • [볼거리]

    1. 천지(天地 톈츠)
    백두산 정상에 위치한 화구호로 해발 2,155m 높이의 기암괴석에 둘러싸여 있다. 평균수심 204m, 최고수심 373m 이며 남북 길이 4.86km, 동서길이 3.35km 이다. 천지에 담긴 물의 용량은 무려 40억t에 이른다. 매년 1,400mm 의 강수량과 지하 온천수, 눈이 녹은 물이 수원을 공급하고 있다. 잉어를 비롯한 몇 종류의 어종이 서식하고 있다. 중국과 북한의 국경 호수로서 압록강과 두만강 송화강의 발원지이다.

                             


    2. 장백폭포(챵바이푸뿌)
    높이 68m의 폭포로 천지의 달문을 통해 1km 정도 흘러내린 물이 절벽에서 갑자기 수직으로 낙하된다. 2.5m의 폭포 폭은 두갈래로 나뉘어 있다. 동쪽 폭포 수량이 전체 수량의 3분의 2를 차지한다.

                                        

    3. 16개 백두산 봉우리
    백두산 천지 주변은 16개의 봉우리로 둘러 싸여 있다. 가장 높은 주봉은 2,750m의 백두봉으로 북한측에 위치하고 있다. 주요 봉우리는 향로봉, 청석봉, 백운봉, 차일봉, 제비봉, 천문봉이다. 천문봉 좌측 장군봉에는 북한에서 설치한 케이블 열차가 운행되고 있다. 16개의 봉우리는 중국측에 6개 북한측에 7개가 있다.나머지 3개의 봉우리는 중국과 북한의 경계선에 놓여 있다.

    4. 소천지(小天地 tidhxPscm)
    장백폭포 하류 3km 지점에 위치한 자그마한 2개의 호수로 주변이 벚나무에 둘러싸여 고요하기 그지없다. 두 호수의 크기는 비슷하다. 둘레 260m이며 수심은 10m 이다.

    5. 백두산 온천
    장백폭포 근처에는 최고수온 82도, 최저수온 37도의 고열온천군이 자리잡고 있다. 다량의 무기질과 유화수소를 함유한 백두산 온천수는 피부병과 고나절염에 효과가 있다. 뜨거운 온천수에 삶은 달걀은 일반 달걀과는 달리 노른자부터 익는 것이 특징이다.

    6. 국제자연보호구
    백두산은 자연생태계가 온전하게 보존된 지역으로 1980년 유네스코에 의해 '백두산 국제자연보호구'로 지정되었다. 백두산에는 173종의 조류와 동북호랑이, 반달곰, 담비등의 300여종의 각종 동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또한 백두산에서만 볼 수 있는 미인송을 비롯해 주목과 들메나무 등 희귀 나무류와 산삼, 영지 등 불로초로 불리는 한약재들이 번식하고 있다. 백두산 고도에 따라 침엽활엽수대 → 침엽수대→사스레나무수대 →고산수대로 뚜렷이 분포된 초목의 생태변화를 살펴보는 일도 매우 흥미롭다.

  • [숙박]

    1. 얼따오바이허(二道白河)에서의 숙박
    얼따오바이허(二道白河)는 옌지나 바이허(白河)행 버스 출발지이므로 백두산 등정 후 이튿날 새벽에 옌지로 떠나기 좋은 곳이다. 바이허역에서 오토바이 삼륜차로 약 10분 거리에 있는 얼따오바이허 시내 중심의 미인송빈관(美人松賓館메이런쏭삔관)은 부근에서 가장 좋은 호텔로 2인실이 280元이다(TEL 571-8595). 가격이 저렴한 숙소로는 얼따오바이허 시장 앞에 있는 연길여관(옌지뤼관) 이다. 버스터미널 옆에 있으며 3-5인실이 1인당 20元이다. 식사는 한끼당 10元이며 공동 샤워장 시설도 갖추어져 있다.(TEL 571-3880)

    2. 바이허(白河)에서의 숙박
    역이 있는 바이허는 열차를 타기 편한 곳으로 역 주변에 간이숙소들이 많이 몰려 있다.바이허역을 나서면서 좌측의 가장 좋은 호텔로는 미인송을 둘러싸인 백설빈관(白雪賓館바이쉬에삔관)을 꼽을 수 있다. 정갈한 2인실 객실이 344元이다. (TEL 571-2545. FAX 571-5158) 잠시 쉬어가기 좋은 곳으로는 규모가 작은 조선여관(챠오셴뤼관) 이다. 온돌방 1인당 요금은 15元, 식사는 5元이다.(TEL 571-2534). 바이허역을 나와 우측 길 건너에 있는 봉화호텔의 2인실은 200元이다.(TEL571-3677)

    3. 산문 근처의 숙박
    산문지역 호텔들은 단체 여행객들이 편히하게 묵어 갈수 있는 곳으로 여름철이면 방잡기가 상당히 힘들다. 산문지역에서 비교적 시설 좋은 천지호텔(天地賓館 톈츠삔관) 3인실은 600元, 2인실은 500元이다(tel 255-0255). 옆의 비호산장은 2인실 460元, 3인실 600元이다. (tel 571-8740). 건물이 여러 동으로 나뉘어 있는 백산호텔(바이샨따쥬띠엔)은 2인실 440元, 3인실 560元이다. 온돌방이 갖추어져 있는 삼신별장은 2인실 440元, 3인실 500元으로 종업원들이 친절한 곳이다(TEL 574-2058)

    4. 장백폭포 근처의 숙박
    백두산 도보 등정시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백폭포 근처 호텔 시설은 상당히 낙후되어 있으나 백두산 천지 아래의 숙박은 뜻깊은 일이다. 비교적 시설 좋은 두견산장의 2인실은 515元, 3인실은 665元이다 (TEL 571-2574), 근처의 악화빈관(岳樺賓館위에화삔관)은 2인실이 500元, 3인실 650元이다(TEL 571-1578). 또한 온천장 주차장 근처에 야영가능한 텐트촌이 운영되고 있으나 변동이 심하므로 출국전 미리 확인한후 준비하도록 한다(서울 동부고속관광 TEL(02)754-6044)

  • [식사]
    백두산 내에는 전문식당이 없으므로 장백폭포 근처나 산문, 바이허(白河) 호텔 내 중식당을 이용해야 한다. 바이허역 앞에는 소규모의 한식당이 몇 개 있다. 비교적 맛있는 곳으로 봉화호텔 1층 식당을 들 수 있다 (TEL 571-3677) 주변의 또다른 한식당으로는 현대식당, 고려식당, 조선족 반점이 있으며 식사 한끼에 10-20元이다.

  • [쇼핑]
    쇼핑센터는 산문지역과 장백폭포 입구에 있다. 백두산 관광 기념품으로는 티셔츠(100元에 10-15장), 엽서(10-20元), 백두산 컬러화보 책자, 배지, 모자 등이 살 만하다. 백두산 천지나 장백폭포 입구에는 백두산 돌이라며 보석처럼 빛나는 화산석을 들고 나오는 잡상인들이 많은데 모두 가짜이다. 얼따오바이허(二道白河) 관광식당 앞 여기 산에서 재배한 산삼이나 영지버섯, 참깨 산나물 등을 파는 현지 잡상인들이 많다. 가격은 70%까지 할인할 수 있으며 국산 우산이나 옷, 가방과의 물물교환도 성사된다.


   



All Contents Copyright by 1999-2007
For questions and comments, send e-mail to
pcway@hanafos.com
http://www.ldskorea.net
TEL: 010-4236-9900 / 031-726-9900 / FAX: 031-726-9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