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교의 시작

산지부(釜山支部)가 조직(組織)되기 까지

박 재 암

 

 


   비교적 느리고 조용하던 항구 도시 부산은 6.25 전란으로 전율, 초조, 불안 그리고 적개심이 뒤범벅이 되어 극도의 혼란속에 잠기었다.
 

  그러나 하나님이 한국을 사랑하시는 역사(役事)는 이 혼란기(混亂期)에 서서히 시작(始作)되었다는 것은 하나님의 경륜(經倫)이 오묘하심을 말해 주는 것이라 하겠다.


복음을 들고 온 세상 방방곡곡으로 나가야할 젊은 미국인 말일성도(몰몬)는 성경대신 총을 들고 한국 땅을 밟았으나 “모든 말일성도는 선교사”라는 멕케이 대관장의 말씀을 한시도 잊지 않고 바울의 교훈대로 기회를 얻던지 얻지못하던간에 주의 말씀 전하기에 온 심혈을 기울였다. 호기심반(好奇心半) 영어공부반(英語工夫半)으로 부산역전(釜山驛前) 공회당(公會堂)에 모이는 LDS집회 시간에 미국인들 틈에 한두 사람의 한국 청년들이 미국인들의 강한 간증과 겸손하고 자비로운 태도에 차츰 감화(感化)받기 시작하였다.

 

한편으로는 제일차(第一次) 정부(政府)파견 장학생으로 미국 코넬 대학교(大學校)에서 영양학(營養學)을 전공하시고 박사(博士) 학위(學位)를 받으신 김호직 박사(金浩稙 博士)께서 학위(學位)뿐만 아니라 참된 하나님의 교회(敎會)의 회원증(會員證)과 아론 신권(神權)을 가지고 한국(韓國)으로 돌아 오셨다.  수산대학장(水産大學長)의 직분을 맡게된 바쁘신 몸에도 불구(不拘)하고 안식일(安息日)에는 미국인(美國人)의 집회(集會)에 그의 가족(家族)을 동반(同伴)하여 참석(參席)하시게 되어, 미국인(美國人)들 틈에 끼어 서툰 영어(英語)로 간신히 신앙(信仰)이 무엇인지 깨달아 알게 된 한국인(韓國人) 청년(靑年)들에게는 문자 그대로 신앙(信仰)의 아버지로 받들게 되었다.

 


1954년 9월 7일 경마장 미군부대에서 헤롤드 비. 리 사도님의 설교를 듣고

 

1954년 당시의 말일성도(몰몬) 군종 목사들


전쟁(戰爭)이라는 막다른 골목에 들어선 미국인(美國人)의 간절한 아버지게의 호소(呼訴)는 소박하고 단순하였으나 그것은 강철도 꿰뚫을 만큼 강한 것이어서 한국 몰몬의 신앙적(信仰的) 전통(傳統)은 바로 아런 것으로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겠다.

 김박사님의 귀국으로 많은 한국인 청년이 한국인집회에 참석함으로 한국인을 위한 주일학교 공과반을 따로 만들고 교사로는 얼마후에 남극동 선교부장으로 부름을 받으신 Heaton 형제가 통역으로는 김박사께서 수고해 주셨다.

1953년 이른 봄의 일이었다. 10명 가까운 한국 청년을 앞에 놓고 요셉 스미스의 전기에 관한 것을 Heaton 형제가 가르쳐 주시는데 쉬운 말만 골라가며 하시는데도 김박사님 께서는 일일이 노트해 가시면서 옳게 정확하게 한마디로 빠트리지 않고 통역해 주시느라고 수고해 주시던 온화하고 겸손하신 그 성품에 감화받지 않은 사람이 없었다.

당시 해군 중위였던 이석구 형제, 유학중이권익현, 오계희, 국영길, 최재신 제형제와 필자의 신앙의 싻은 바로 이 때 움튼 것이었다.

1954년 이른 봄에 예배를 마치고


부산 대화재로 인하여 공회당이 타 없어진 뒤에는 제1부두에 자리잡고 있던 Port Chapel에서 예배를 보게 되었고, 진해로 전근되어 간 이석구 형제, 당시 해군이었던 필자는 매주 작은 해군 정기선을 타고 부산까지 왔었으며, 귀대할 때에는 기차를 타고 돌아갔던 이석구 형제의 열열한 신앙적 태도와 가르침은 필자로 하여금 지금의 신앙인이 된느데 큰 도움을 주었다.


부산 송도에서 침례식을 마치고 [1954년 3월 20일]



 Port Chapel에서 집회를 갖기 전 정부의 환도에 따라 김박사님과 그 식구가 서울로 가시고, 10명 가까운 한국인 몰몬이 부산에 남게 되었으나, 적당한 집회소가 없어서 부산시내에 산재해 있는 미군부대의 도서실, 휴게실, 사무실 등을 빌려서 여러 가지 집회를 보아 왔다.

Heaton 형제와 김박사님이 계시지 않는 부산의 몰몬들은 목자잃은 양과 같았으나 지금의 선교부장이신 Palmer 박사께서 군목으로 오시게 되어 다시 부산 몰몬들은 활기를 띄게 되었다.

그러나 1954년 9월 십이사도이신 헤롤드 비. 리 장로께서 래한 하시고 미공보원에서 환영 대회를 가져 훌륭한 신앙의 말씀을 들을 수 있었다.
육군 중위 Palmer 군목의 노력으로 박재암, 오계희, 권익현 등 여러 형제들이 1955년 3월 20일 송도에서 침례를 빋기에 이르렀다.

이렇게 차츰 회원이 늘어남에 따라 적당히 모일 장소가 없어 국영길 형제 집에서 주일 집회는 갖고 상향회는 Port Chapel에서 갖곤 했다. 이 당시 Palmer 군목은 퍽 조직적이고 규격에 잡힌 집회를 갖게 하고 계획된 교재 인쇄물을 일일이 타자해 가며 복음을 가르쳐 주었다.


1955년 4월 최재신 형제의 집을
예배 장소로 건축 당시의 모습



Palmer 군목의 주선으로 대청동 남쪽 산허리에 최재신 형제의 집을 짓고 이 집에서 한국인 끼리의 집회를 갖게 되었다. 이 집을 지을 때 부산의 형제 자매는 몰몬의 정신을 여지없이 발휘했는데 구도자 미군 형제들 까지 손수 집을 짓는데 도왔던 것이다. 집이 완성되자 한국 말일성도의 그 따뜻한 분위기를 맛보고저 미군 형제까지도 그곳까지 올라와 함께 예배를 보았고 주일학교 교사로 수고해 주시기도 했다.

1955년 8월 12사도 정원회 회장이며 대관장단 보좌이신 조셉 필딩 스미스 장로께서 방한해 주셨고 초대 남극동 선교부장으로 임명 받고 임지로 부임하기 전 다시 찾아주신 Heaton 형제를 맞아 부산 서면 히부리야 부대에서 환영 대회를 열었고, 몇 형제들이 직석에서 스미스 장로로부터 신권을 수여 받고 안수식이 있었다. 그 중 한 사람의 영광을 누린 필자는 집사의 신권을 부여 받았었고, 이렇게 신앙 생활을 계속하는 가운데 선교사 파견을 갈망하던 우리들은 스미스 사도님에게서 한국에도 머지 않아 선교사가 파견될 것이라는 회답을 받기에 이르렀다.]
 

1954년 이른 봄 예배를 마치고
 


1956년 5월 초순 Richard L. Detton 장로와 Don G. Powell 장로가 김 호직 박사님의 개인 보증으로 입국사증을 얻어 드디어 내한하여 부산에 찾아왔다.

부산 동대신동 검정다리옆 이층 집을 전세로 빌려 주일 예배를 보기 시작했다. 지부장으로 Detton 장로가 수고해 주었고 주일학교를 필자가 맡았었다.

얼마 후에 앤더슨 장로가 동반자로 부임됐고 9월에는 이영범 형제가 한국인으로서 처음으로 선교사가 되어 Fletcher 장로와 같이 부임해 왔다.

이렇게 하여 부산의 회원들은 가족적인 분위기 속에서 서로의 우정을 두텁게 하였고 신앙의 간증을 서로 나누어 가졌다. 그 당시 잊을 수 없는 분은 김도필 자매님으로 신앙의 어머니로서 우리를 도와주시고 늘 격려해 주셨다.
[필자: 말일성도 예수 그리스도 교회, 한국지방부계보담당평의원]


필자인 박재암 형제는 초대 서울 영동 스테이크장을 역임함

서울 스테이크와 동 스테이크 합동으로 스테이크 대회를 개최하여
          윌리엄 알 브래드포드 장로의 감리로 영동 스테이크 분리
 
 초대 스테이크장 박재암 형제(사진 중앙) [1982.11.21]
 1보좌 : 서희철 형제(사진 좌측), 2보좌: 배영천 형제(우측)

 

서울 성전 기공식에서 박재암 형제 [1983.5.9]

 

목포 지역에서 (1970. 송명화/선교사/박재암/이범태 형제)
 

 dia_pink.gif 한국 선교의 시작 - 부산 지부

 dia_pink.gif 최초 교회 조직 한국 지방부

 dia_pink.gif 최초 교회 한국지방부 이후

 dia_pink.gif 한국 교회 50년 약사

dia_pink.gif 한국 역대 선교부장
dia_pink.gif 한국 초기 선교사 160인


 
All Contents Copyright by 1999-2012
http://www.ldskorea.net
TEL: 010-4236-9900 / 070-7620-9900 / FAX: 031-726-9966
For questions and comments, send e-mail to
pcway@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