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몬교 20세기 마지막 연차대회 열려

대한매일 1999.10.9


지난 3일 말일성도 예수그리스도교회(몰몬교(공식명칭: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본부가 자리잡은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템플스퀘어에서는 20세기의 마지막 몰몬교 연차대회가 열렸다.이 대회는 각국 회장단 등이 참석해 간부회의와 예배,회원 훈련 등을 갖는 몰몬교 최대의 행사이다.

이날 연차대회는 고든 B.힝클리 제13대 대관장을 비롯해 70인 정원회장단,160여개국에서 모인 1만여명의 회원들이 테버너클 성전과 인근 교회강당,정원 등을 가득 메운 가운데 진행됐고 전 세계로 생중계 됐다.대회에선 세계적인명성을 얻고 있는 테 버너클 합창단의 성가합창에 이어 힝클리 대관장 등 간부들의 설 교,21세기를 향한 새로운 신앙지침의 전달 등이 있었다.
테버너클 성전은 1863년 제2대 지도자 브리검영 대관장에 의해 세워진 몰몬교 최초의 건물로 이날 연차대회를 끝으로 이곳에서는 더이상 대회가 열리지 않게 됐다.내년부터는 새 건물에서 대회를 갖게 된다.현재 템플스퀘어 북쪽에 2만1,000명이 들어갈 수 있는 새 집회소 ‘컨퍼런스센터’를 짓고 있으며 내년 4월쯤 완공된다.

몰몬교 회원들로부터 ‘예언자’로 불리는 힝클리 대관장은 이날 “지금은하나님께서 다시 말씀을 하시는 시대요,신권을 회복한 때”라면서 “새 천년을 맞이해 우리는 더욱 용서하고 도움을 주 면서 우리 주위의 모든이에게 더욱 사려깊어야 한다”는 내용의 ‘21세기를 맞는 다짐’을 발표했다.
힝클리 대관장은 설교에서 기독교 발생에서부터 종교개혁,18 30년 몰몬교의 창설 등 지난
1,000년을 회고했으며 교회관계자들은 그가 21세기에도 몰몬교회의 영적 지도자로 건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말일성도 예수그리스도교회는 19세기 후반 한 때 일부다처제,즉 복수결혼을 실행해 기독교계로부터 ‘이단’으로 지목되기도 했지만 이후 이를 폐지,생활종교를 전환했으며 현재 회원이 전세계에 걸쳐
1,000만명을 넘어서는 등 막강한 교세를 자랑하고 있다.

솔트레이크시티 김성호기자 **끝**


         All Contents Copyright by 1999-2006
For questions and comments, send e-mail to
pcway@hanafos.com
http://www.ldskorea.net
TEL: 010-4236-9900 / 031-726-9900 / FAX: 031-726-9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