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호황속 부익부 빈익빈
유타주 소득편차 최하위

한국일보  2000.01.20 12면(외신)


미국이 90년대 이후 장기적인 경제호황을 지속하고 있으나 부유 층과 빈곤층의 격차는 오히려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씽크탱크인 「예산정책과제센터」와 「경제정책연구소」는 1 8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최상위 소득계층 5분의1 그룹은 지난 88년부터 10년 동안 소득이 15%나 증가한데 비해 최하위 소득계층 5분의1 그룹의 소득증가율은 1%에도 미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구체적으로 최상위 소득층의 가구당 소득은 10년 동안 1만7,870달러가 증가한 13만7,480달러에 이른 반면 최하위 소득층의 가구당 소득은 이 기간에 겨우 110달러가 늘어난 1만2,990달러밖에 되지 않는 등 총소득 규모로는 10 배 이상의 격차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경제정책연구소의 엘리자베스 맥니컬 연구원은 『빈곤층이나 중산층의 소득은 제자리에 머물렀거나 오히려 감소하는 등 경제성장의 혜택이 제대로 분배되지 않았다』며 『자본 투자가에게 유리한 금융 산업 등은 장기호황을 누린 반면 정체상태에 있는 최저임금과 서 비스 업종의 낮은 임금 등이 소득격차를 확대시켰다』고 분석했다 .

지역별로는 최하위 소득계층 5분의1의 소득이 10년 전보다 1, 970달러 감소, 총 1만770달러로 하락한 반면 최상위 소득 계층 5분의1은 1만9,680달러 증가, 15만2,350달러로 상승된 뉴욕주의 소득 격차가 가장 심했다. 산악지역자 몰몬교 도들이 집중적으로 거주하고 있는 유타주는 최하위와 최상위의 총 소득이 각각 1만8,170달러와 12만5,930달러로 소득 편 차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윤승용특파원
syyoon@hk.co.kr


         All Contents Copyright by 1999-2005
For questions and comments, send e-mail to
pcway@hanafos.com
http://www.ldskorea.net
TEL: 010-4236-9900 / 031-726-9900 / FAX: 031-726-9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