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몬교 선교 50주년

[서울신문, 2005.1.20]



말일성도예수그리스도교회(모르몬교)[공식명칭/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가 올해 한국 선교 50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펼친다.

말일성도예수교는 7월 말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전국 회원들이 모두 참석하는 가운데 대규모 축하공연과 특별예배모임을 갖는다. 이 행사에는 국내에서 선교활동을 했던 역대 외국인 선교사 약 5000명이 초청된다.

제프리 존스 전 주한상공회의소장, 신호범 워싱턴주 상원 부의장, 방송인 로버트 할리 등이 한국에서 선교사로 봉사했던 대표적 인물들이다.

5월에는 말일성도예수교가 운영하는 미국 브링엄 영 대학의 세계적인 공연팀이 방한해 서울과 대구, 전주에서 공연을 펼치고 수익금은 모두 국내 불우이웃을 위해 기부한다.

헌혈 등 봉사활동에도 적극 나선다.2월 중순 1000여명의 성도가 참여하는 가운데 대한적십자사와 공동으로 대대적인 헌혈 행사를 벌인다. 성경과 더불어 교회의 주요 경전으로 쓰이는 모르몬경에 대한 새로운 한글 번역서도 펴낼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말일성도예수교는 2차세계대전 직후 미군 주둔기에 한국 학생들이 말일성도 군인들의 교회 모임에 참여하면서 한국에 처음 소개됐다.1951년에는 전 문교부 차관 김호직 장로가 한국인으로서는 처음 말일성도예수교에 입교했다.

말일성도예수교가 한국에 본격적으로 뿌리를 내리기 시작한 것은 1955년. 그해 8월 당시 십이사도 정원회 회장이었던 조지프 필딩 스미스 장로가 방한, 헌납기도를 통해 한국을 복음 선포 지역으로 헌납했고 같은 날 북극동 선교부 산하에 한국 지방부가 조직돼 김호직 장로가 초대 지방부장으로 부임한 것. 이후 한국 내에서 말일성도예수교는 꾸준히 성장, 현재 150여개의 교회와 8만여명의 성도를 두고 있다.

세계적으로는 160개국에 1200여만명을 회원으로 거느리고 있다. 본부는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 있다. 올해는 또 말일성도예수교를 창립한 초대 예언자 조지프 스미스(1805∼44)가 태어난 지 200년이 되는 해로, 이와 관련한 행사도 다채롭게 열릴 예정이다.


말일성도예수교 한국대표인 고원용 장로는 “직업적인 성직자 없이 운영되고 무엇보다 가족을 중요시하는 것이 특징인 말일성도예수교는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종교”라며 “한국 선교 50주년을 맞아 더욱 그리스도의 사랑 정신에 충실하고, 복음도 널리 전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면기자 jmkim@seoul.co.kr

 
 


All Contents Copyright by 1999-2005
For questions and comments, send e-mail to
pcway@hanafos.com
http://www.ldskorea.net
TEL: 018-236-9900 / 031-726-9900 / FAX: 031-726-9966